강원도 대관령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데일리그리드=오종준 기자] 지난 17일 대관령 삼양목장의 설경을 담았다.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강원도 대관령 목장은 600만평의 초지목장으로 지난 1972년 한국 축산업계 역사에 한 획을 그으며 출발했다.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축산업을 통해 대자연의 생명력을 활성화시키고 해발 850~1400m의 높은 지대에 자리하고 있으며 광활한 초원에 900두의 육우와 젖소를 방목하며 기르는 동양최대 목장을 건설하게 됐다.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겨울에는 대자연의 선물인 설경의 풍광이 좋아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대관령 삼양목장 설경 / ⓒ 오종준 기자

@ 오종준 기자  oh2843@naver.com

오종준 기자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