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금천구청장실에서 유성훈 구청장(사진 왼쪽)이 김경민 군(사진 오른쪽)에게 ‘모범청소년 유공’ 여성가족부 장관 표창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3일 금천구청장실에서 유성훈 구청장(사진 왼쪽)이 김경민 군(사진 오른쪽)에게 ‘모범청소년 유공’ 여성가족부 장관 표창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지난 5월 23일 구청장실에서 금천구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소속 김경민 군(21)에게 ‘모범청소년 유공’ 여성가족부 장관 표창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군은 어린시절 가정 내 스트레스와 질병 등으로 고등학교 1학년 재학 중 학업을 중단했다. 이후 오랜 방황 끝에 금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동반자 상담을 받고,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을 소개받아 이곳에서 진로설계를 위한 집단프로그램과 모듬북·캘리그라피·보드게임 등 동아리 활동으로 꾸준히 자기관리를 해왔다.

‘꿈드림’에서 지속적 멘토링과 학습 지원을 받아 지난해 4월 검정고시에 합격해 ‘유치원 교사’라는 진로를 세우고, ‘유ㆍ아동 레크리에이션’, ‘놀이교육’, ‘유아체육’ 1급 자격증 등을 취득했다.

또, 자신의 진로에 한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지역 어린이집 인턴십으로 참여하면서 진로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을 갖게 됐고, 올해 3월 백석예술대학교 유아교육학과에 진학했다.

김 군의 이런 노력을 높이 평가해 여성가족부는 모범청소년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5월 23일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김 군에게 표창장을 전달하며, 어려운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장래를 위해 노력한 김 군을 격려했다.

한편, 김 군은 5월 청소년의 달을 맞아 선정한 ‘2019년 서울시민상’ 청년상 부문에서도 ‘우수상’을 수상했다.

금천구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교육지원뿐만 아니라 ‘상담지원’, ‘직업체험 및 취업지원’, ‘건강검진’, ‘자격취득’, ‘자기계발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의 자립을 돕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청소년들이 학교를 그만 둔 이후 적절한 보호와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자칫 비행과 범죄의 환경에 노출되기 쉬워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인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김 군과 같이 학교 밖 청소년들이 꿈을 갖고 당당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노익희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