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13:20 (일)
MSN, 피싱 바이러스 노출…ID·패스워드 도용 속출
MSN, 피싱 바이러스 노출…ID·패스워드 도용 속출
  • 임영규
  • 승인 2007.07.29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N 메신저를 통한 피싱(phishing) 사기용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다. MSN 메신저를 통해 허위 사이트로 사용자를 유도한 후 아이디(ID),패스워드 등 개인정보를 빼가는 이른바 메신저 피싱이 국내에서 발견된 것.

 

이 메신저 피싱은 MSN 메신저 사용자에게 특정 사이트의 링크를 첨부한 메시지를 무작위로 발송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경고 없이 누가 당신을 삭제했는지 알아보십시오란 문구를 사용자들이 클릭하고,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순간 피싱이 일어난다.

 

이후 피싱이 발생하면, 계정 로그인이 탈취됐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이 계정을 광고 등의 배포 목적으로 사용하다가 원래 사용자 계정과 충돌이 일어나, 메신저를 사용할 수 없다.

 

이 바이러스는 27일 오전부터 바이러스가 활동했다. MSN 관계자는 "지금까진 단순히 MSN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알아내기 위한 피싱용 바이러스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다만 바이러스가 컴퓨터 자체에 저장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해당 웹사이트 주소에 접속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변형된 주소가 계속 생성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MSN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